한국의 작은 청년 창업 기업이 홍콩의 중심에 깃발을 꽂다